로고

독일 ‘잘레 짜이퉁’, 박경귀 아산시장 바트키싱엔 방문 상세 보도

아산미래신문 | 기사입력 2022/09/29 [10:38]

독일 ‘잘레 짜이퉁’, 박경귀 아산시장 바트키싱엔 방문 상세 보도

아산미래신문 | 입력 : 2022/09/29 [10:38]

독일 지역 매체 잘레 짜이퉁이 바트키싱엔으로부터 배우는 한국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박경귀 아산시장의 방문 모습과 아산의 온천 역사를 소개했다.

 

바트키싱엔은 유럽의 여러 왕족과 귀족들이 방문한 것으로 유명한 대표 온천 도시로, 온천수를 활용한 치료 클리닉과 호텔 스파 프로그램이 대표 관광 상품이다. 코로나19 전까지 1박 이상 숙박하는 방문객만 연간 160만 명에 달했으며, 노인을 위한 휴양·요양 시설이 많아 '고령 친화 도시'라 불리기도 한다.

 

박경귀 시장과 정책 연수팀은 아산시 온천 사업 활성화에 접목할 수 있는 홍보 및 정책 전환 방향 구상을 위해 바트키싱엔을 방문했는데, 이 모습이 현지 매체 기자의 취재를 통해 상세하게 기록돼 눈길을 끈다.

 

잘레 짜이퉁은 21(현지 시각) 보도를 통해 한국 아산에서 온 사절단이 지역 온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바트키싱엔을 방문했다면서 아산은 현대자동차와 삼성전자가 위치한 산업 중심지이자, 600년 전 한 왕이 방문해 온천수로 병을 치유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해당 매체는 이들은 국립 온천 운영 구조와 온천 관리를 위한 주 정부와 시의 역할 분담, 온천 치료 관련 독일의 의료보험 제도, 온천치료 클리닉과 온천과 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 등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던졌고, 모든 답변을 녹음하고 기록하는 등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