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 행안부 '외국인주민 거주지역 인프라 조성 공모' 최종 선정

아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둔포 분원 설치 사업비 국비 2억 원 확보

아산미래신문 | 기사입력 2021/07/18 [00:34]

아산시, 행안부 '외국인주민 거주지역 인프라 조성 공모' 최종 선정

아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둔포 분원 설치 사업비 국비 2억 원 확보

아산미래신문 | 입력 : 2021/07/18 [00:34]

▲ 아산시청 전경  ©아산미래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행정안전부 주관 ‘외국인주민 등 거주지역 인프라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2억 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외국인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주민과의 소통·교류를 통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 사업으로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난 6월에 공모가 진행됐다.
 
둔포 지역은 아산시 총 외국인주민 3만 2271명 중 20% 이상이 거주하고, 초·중학생 재학생 18.4% 이상이 다문화 및 중도입국자녀인 외국인주민 집중 거주지역으로 행정안전부 현지 실사 및 사업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총사업비 4억 원(국비 2억, 시비 2억)을 투입,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둔포 분원을 설치해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 지원을 위한 소통·교류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2019년 10월 외국인주민이 가장 많은 신창지역 분원 개소에 이어 둔포 지역 내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포용하는 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서 지역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확정으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둔포 분원 설치 토지·건물 매입비 5억 원을 확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