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 온양원도심 발전 비대위 발대…"문화재 이전·지역발전에 투쟁"

아산미래신문 | 기사입력 2021/07/03 [18:18]

아산 온양원도심 발전 비대위 발대…"문화재 이전·지역발전에 투쟁"

아산미래신문 | 입력 : 2021/07/03 [18:18]

▲ 한형민 공동위원장(왼쪽)의 원도심 발전을 위한 결의 촉구 발언에 맞춰 참석자들이 제창하고 있다.  © 아산미래신문



▷문화재자료 보호 발목에 원도심 개발 ‘지장’ 초래

▷김세웅, “원도심 개발, 일부 반대에 발목 잡혀…안타까워”

▷한형민, “문화재심의위원들, 원도심 개발 관심도 없어” 불만

▷1인 시위·낙선운동 등 문화재 이전 위한 ‘강력투쟁’

 

아산 온양원도심 발전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세웅·한형민, 이하 비대위)가 지난 1일 발대됐다.

 

온양관광호텔에서 열린 발대식은 위원회 집행부 소개, 김세웅·한형민 공동위원장의 경과 및 현황보고, 원도심 발전을 위한 결의 촉구 발언 등으로 진행했다.

 

우선 비대위가 발족된 배경으로 온양관광호텔 내 '영괴대·신정비'를 비롯해 온양온천역광장의 '이충무공 사적비' 등 충남도지정 문화재자료 보호에 따른 인근 개발제한으로 원도심 개발에 지장을 초래해 공동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와 관련 온양관광호텔의 시설 개선을 비롯해 주상복합 건립 등의 충남도 문화재심의위원회 심의에서 잇따라 부결되고 있는 가운데 온양원도심이 지방문화재로 인해 공동화(空洞化) 현상 및 소멸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 지난 1966년 개관한 온양관광호텔은 최근 부지 내 지방문화재(신정비, 영괴대, 온천리석불)로 낙후시설 개선에 손도 못 대는데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감소 등 올연말 '폐업' 의사를 시에 통보하기도 했다.

 

▲ 김세웅 공동위원장(온양관광호텔 총지배인)  © 아산미래신문

이날 발대식에서 김세웅 공동위원장(온양관광호텔 총지배인)은 "아산에 8년째 거주하는데, 외부적인 환경이 뛰어남에도 원도심은 8년 전과 다를 것 없이 낙후되며 공동화 현상은 더 심해지고 있다"며 "원도심 발전에 문화재자료가 엄청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 문화재도 중요하지만, 10년 뒤에도 후손에게 그대로 물려주는 것은 직무유기면서 죄짓는 것"이라고 발족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지사·시장·의장 등 원도심을 개발하려는 마음 알고 있지만, 문화재심의위원 등 일부 반대하는 작금의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며 "10년 전부터 지나쳐온 온양행궁 복원도 추상적 계획에 불과하다. 사유지인 집주인들은 빠지고 있는데, 어떤 계획으로 추진한다는 건지 이해가지 않는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 한형민 공동위원장은 "고민했지만, 지난 10개월 원도심 개발사업을 놓고 문화재 현상변경에 시달리는 등 누구보다 과정을 알기에 성공리에 원도심 개발계획을 끝내기 위해선 힘을 보태야 한다는 사명감에 맡게 됐다"며 "문화재가 있다는 건 알았지만, 원도심 개발계획에 이렇게까지 발목이 잡힐 줄은 몰랐다"고 분개했다.

 

이어 "신정비 등 역사성이 제대로 존재하는지도 의문이다. 40년 전 호텔 공사할 때 이미 (문화재) 훼손되기도, 많이 옮겨지기도 했다"며 "문화재 현상변경 심의위원들의 심의를 전해 들으면 아산지역민이 아니라서 그런지,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관심이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마무리 발언으로 "지난 10개월 총 6회에 걸쳐 문화재 심의에서 부결 받으면서, 위원들은 심의가 아닌 원도심 개발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란 생각이 들었다"며 "문화재자료가 존재하는 한 원도심 개발계획은 발목 잡힌다. 문화재는 가치 있게 보존하고, 우선 고증을 받아 이전하는 비용은 개발사업자들이 충당하는 방안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원도심 발전을 위한 결의 발언으로 △밀실협약 지속하는 문화재심의 규탄 △온양원도심 주민 피폐한 삶 모른척하는 문화재심의위원 각성·사퇴 △원도심 개발 인허가 승인 △충남도·아산, 원도심 발전 실체적 행동 진행 △노후화된 지역 발전을 위한 계획 수립 △원도심 주민의 재산권 보장 △해당 문화재 이전 등을 촉구했다.

 

한편 비대위는 도·시청 대규모 집단 시위, 1인 시위, 언론을 통한 문화재심의위원의 불합리성 공론화, 원주민 공청회 개최, 도지사·시장·시의회 면담, 원주민 의견 반하는 정책 수립 정치인 낙선운동 등 문화재 이전 및 지역발전을 위한 강력투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